미美. 지知. 인人. 예술과 디자인, 과학과 기술, 그리고 인간에 대한 이야기들

September 1, 2016

시작하며 : 미美. 지知. 인人.

예술과 디자인, 과학과 기술, 그리고 인간에 대한 이야기들

 

인간이란 무엇인가.

 

인류가 존재한 이래 셀 수 없이 많은 사람이 던지며 이제는 반들반들하게 닳아버린 질문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 역시 이 켜켜이 쌓인 거대한 질문의 탑 위에 또 한 겹을 올려놓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지금껏 살아온 시간 동안 내 머리 속의 한 자리를 항상 차지하고 있던 질문들은 바로 이런 것들이었습니다. 인간은 왜 이 세상에 존재하는가, 인간이 살아있음이란 무엇이며 죽음이란 무엇인가, 인간은 어떻게 무엇인가를 인식하고 이해할 수 있는가, 인간은 어떻게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가 또한 아름다움이란 대체 무엇인가, 인간은 왜 같은 대상을 서로 다르게 느끼는가, 인간이 만들어낸 것은 자연에 있는 것과 무엇이 다른가, 인간이 할 수 있는 가장 궁극의 일은 무엇인가, 인간의 한 개체로서 나는 왜, 어떻게, 이 세상에 존재하는가.

 

내가 이런 의문을 갖고 고민에 빠질 수 있는 이유는 바로 내가 인간이기 때문입니다. 적어도 이 태양계 안에서 인간에게 알려진 지적 존재는 아직까지는 우리 자신, 인류가 유일하니까요. 물론 동물이나 식물도 스스로 감각하고 판단하고 행동하거나 반응하는 능력이 있지만, 인간만큼 복잡한 방식으로 생각을 하는지는 확실치 않기에 잠시 유보해두겠습니다. 인간으로서 한 개체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일 중의 하나는 스스로 인간이라는 존재의 증거가 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스스로 자기 자신의 증거가 되는 것이지요. 이러한 일을 해낸 위대한 인간들은 무수히 많습니다. 역사에 기록되거나 혹은 기록되지 않은 수많은 철학자, 예술가, 과학자, 기술자들이 그들입니다.

 

인간의 능력으로 만든 지적 산물 중에서 내게 특히 감동을 주는 분야는 예술과 과학입니다. 자연이 주는 아름다움도 큰 감동을 주지만, 인간이 만든 아름다움은 그와는 다른 종류의 감동을 줍니다. 우주의 거대함에 비하면 미물에 불과한 인간이 이 세계 자체를 이해하고 그 세계에서 살아가는 인간으로서 자신의 존재를 확인하려는 절실함이 담겨있기 때문입니다. 예술은 감각적 능력을 통해, 과학은 논리적 능력을 통해 인간이 살아가는 세계를 해석해냅니다. 예술과 과학은 서로 다른 양 극단에 위치하는 것 같으면서도 그 끝에서 다시 만납니다. 둘다 인간의 정신적 능력이 최대한 발휘된 자리에 놓여있으니까요. 그래서 예술과 과학은 서로 다르면서도 같은 감동을 안겨줍니다.

 

한 명의 생활인으로서 몇몇 분야에 대해 공부를 했고 그와 관련된 직업을 갖고 살아왔습니다. 학교에서 잠깐이라도 몸담았던 분야는 심리학, 예술학, 시각디자인, 인지과학이었고, 회사에서 일해온 분야는 그래픽디자인, 웹디자인, UX디자인과 데이터시각화에 관련된 일들이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참 다양한 분야에 걸쳐 있다고 말하기도 하지만, 내게는 모두 다르지 않은 일이었습니다. 언제나 인간이 어떻게 정보를 적절히 이해할 수 있도록 할 것인가, 인간이 어떻게 미학적으로 좋은 경험을 할 수 있도록 할 것인가에 관한 일이었고, 단지 접근하는 관점과 전달되는 매체가 달라졌을 뿐입니다. 기술적 변화에 의해서이기도 하고, 사회적 변화에 의해서이기도 하고, 또한 개인적 관심의 변화에 의해서이기도 합니다. 그렇게 생활인으로서 일을 하며 하루하루의 일상을 살아가다 보니 꽤 많은 시간이 흘렀습니다.

 

내게 주어진 삶의 시간 중에서 대략 절반 정도를 살아온 것 같습니다. 이제는 내가 알고 싶은 문제들에 좀더 집중하면 좋겠다는 마음이 들면서, 나에게 중요한 문제, 의미 있는 문제가 무엇인지 곰곰이 생각해보기 시작했습니다. 어렸을 때부터 지금까지 나에게 변치 않는 관심사가 무엇인가를 생각해보니 그것은 언제나 예술과 과학이었습니다. 인간이 만든 가장 멋진 것들 말이지요. 그렇다고 해서 모든 사람이 예술가나 과학자가 될 필요는 없습니다. 예술과 과학을 충분히 느끼고 즐길 수 있는 능력을 갖추는 것이 먼저이고, 나아가 직접 의미 있는 결과를 창조할 수 있는 능력도 갖춘다면 매우 축복할 만한 일일 겁니다. 이것은 나 자신에게 바라는 일이기도 합니다.

 

 예술과 디자인, 과학과 기술, 그리고 인간에 대한 이야기들

 

 

예술과 과학에 대한 이러한 관심의 끈을 놓지 않도록, 일상 속에서 공부하고 사색하는 노력을 멈추지 않도록, 내가 얻은 지식과 생각을 다른 이들과 나눌 수 있도록, 꾸준한 공부의 결과를 모아둘 작은 공간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어 이 곳을 만들었습니다. 이 공간에서는 개인적으로 관심있는 주제들을 다룰 것입니다. 그 중에서도 특히 미디어 아트, 데이터 시각화, 경험 디자인, 인간 컴퓨터 상호작용, 인지과학, 데이터과학 등에 관련된 내용이 될 것입니다. 각각 고유한 역사와 방법론을 가진 분야이기에 전체적인 조망의 위치를 잡는 것이 필요합니다. 나의 관점을 정의하는 키워드는 미美 지知 인人으로 요약할 수 있습니다. 이 세 가지 키워드를 중심으로 예술과 디자인, 과학과 기술, 그리고 인간에 대한 이야기들을 담을 것입니다.

 

20160901.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추천 게시물

[강연] Algorithm-Driven Design : 인공지능이 바꾸는 디자인의 미래

April 20, 2018

1/3
Please reload

최근 게시물